고구마요리,튀기지 않고 고구마맛탕 만들기

요즘 서늘한 가을이 되니 정말 좋은점은 바로 맛있는 고구마를  매일같이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좋은데요 구워도 먹고 튀겨서도 먹고 다양한 고구마요리를 해서 먹어도 되니 1박스 구매하고 매일 같이 먹어대고 있어요  그냥 먹기가 아쉽다면 튀기지 않고 쉽게 고구마맛탕 만들 수 있는데요  꼭 만들어보세요!

재료 : 고구마3개, 기름2스푼, 올리고당3스푼,설탕1스푼, 검정깨

재료는 간단해요 거의 집에 있는 재료로 쉽게 만들 수 있어서 좋은데요 섬유질도 많고 피부노화는 물론 다이어트에도 좋다고 해요 밤고구마 호박고구마 중 저는 호박고구마로 만들었어요 아직은 호박고구마가 무르지 않아서 사용했는데  좀 더 바삭하게 만들고자 한다면 밤고구마가 좋겠죠?

고구마는 우선 흙을 털어 낸 후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서 준비해줍니다

껍질은 감자깍는 필러로 깍아서 준비해줍니다

고구마맛탕을 만들기 위해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는데요 깍둑썰기로 잘라줍니다 크기는 대략 두께는 1.5mm정도의 두께로 고구마의 1/2혹은 1/4로 잘라서 준비해줍니다  익힐때는 전자렌지에서 빠르게 익혀야하기 때문에 너무 크면 익히기 힘들기 때문에 적당한 크기로 잘라주는것이 좋아요

 

먹기좋은 크기로 잘랐으면 커다란 볼에 물을 넣은 후  10분정도 담가서  전분기를 빼줍니다 그래야지 바삭~바삭하게 먹을 수 있어요

 

물에 담근지 10분이 지난 모습인데 확실히 전분이 빠진 모습을 볼 수 있죠? 물기를 채반에 받쳐서 빼준 후 준비해줍니다

이제 전분기를 뺐으면 익혀줄차례!! 저처럼 전자렌지에 돌릴 수 있는 용기를 준비해줍니다   볼에다 고구마를 넣고 물을 종이컵으로 1/2컵정도 넣어준 후 비닐랩을 씌어서 전자렌지에 익혀줍니다 이렇게 해야지 물기가 빠지지 않고 잘 익습니다 저처럼 익힐때 볼에다 넣어도 되고 일회용비닐에 넣어서 간편하게 돌려줘도 됩니다

전자렌지에서 5분을 돌려주는데요 전자렌지 700w에서 돌려줬어요 집집마다 전자렌지 와트수가 다르기 때문에 돌려보고 덜 익었다 생각이 들면 1~2분정도 더  돌려주는것이 좋아요

5분이 지나면 이렇게 수분을 머금은 고구마가 맛있게 익었어요 90%정도 익었다고 해야하나 정말 맛있어보이죠? 전자렌지로 간편하게 익힐 수 있어서 좋아요

이제 대략 재료들이 준비되었으면 맛있게 만들어줄 차례!!

후라이팬에 식용유 2스푼을 넣어 줍니다 좀 더 바삭하게 드시고 싶으면 기름을 좀 더 넣어주면 좋아요 저는 아이간식이라 넉넉하게 넣지 않았으니 참고하세요!

기름을 넣어 준 다음 고구마를 넣고 노릇노릇 익혀줍니다 거의 익은 상태라 겉면만 노릇노릇 바삭하게 만들어준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어찌나 익는 냄새가 좋은지 몰라요!

올리고당 3스푼을 넣어주고 설탕1스푼을 넣어줍니다  좀 더 달게 먹고 싶다면 기호에 따라서 더 추가해서 넣어도 좋아요 
고구마에 따라서 단맛이 틀리기 때문에 맛을 보고 조절해주세요!

완성이 되면 마지막으로 검정깨를 넣어줍니다 검정깨를 넣으면 좀 더 미각적으로도 맛있어보이고 고소한 맛이 나서 좋아요 견과류를 넣어도 맛있게 즐길 수 있어요^^

바삭바삭 맛있는 고구마맛탕 만들기가 완성! 정말 간편하게 만들 수 있죠?

기름에 튀기지 않아도 바삭바삭 맛있게 만들 수 있어요! 바삭바삭 되지 않는다고 느껴지면  기름을 넉넉하게 두른 후 구워주시면 바삭하게 먹을 수 있답니다 ​

 

어찌나 바삭바삭 달콤한지 저처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같이 먹어도 맛있고 우유와 같이 먹어도 맛있어요  아이들이 단맛을 좋아해서 이렇게 설탕을 솔솔 뿌려서 먹으니 맛있긴했어요 시나몬 가루를 솔솔 뿌려도 궁합이 좋습니다  다만 칼로리는 잠시 잊어주셔도 좋습니다 ㅠㅠ 아이들도 그냥 먹는것보다 이렇게 맛탕으로 만들어먹으니 달콤하기도 하고 맛있다고 하네요^^

이렇게 사진과 글로 레시피를 보셔도 좋고 영상으로 레시피를 보시려면 아래의 영상을 보고 따라서 만드시면 좋을 것 같아요


 

튀기지 않고 맛있는 고구마맛탕 !!요즘 맛있을 시기인데 꼭 만들어보세요! 정말 간단하기도 하고 누구나 좋아하는 아이간식이라 정말 만족스러워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